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전체 글869

16강 진출의 염원을 담아 끓인 갈비탕 금요일 밤. 난데없이 나타난 생갈비 3kg으로 갈비탕을 끓였다. 갈비는 한 번 삶아서 쓸 거라서 굳이 핏물을 제거하지 않았다. 하얀 기름덩어리도 따로 떼어 내지 않았다. 그냥 미지근한 물에 잘 씻었다. 커다란 들통에 생갈비가 잠길 정도로 물을 넉넉하게 붓고 월계수 잎과 커피를 넣고 끓인다. 식 후에 마시려고 블랙커피 한 잔을 타 두었었는데 식어버렸다. 그래서 갈비 초벌 삶는 물에 부었다. 온 집안에 월계수 향을 풍기며 펄펄 잘 끓는다. 3~4분 정도 끓인 후에 들통에서 갈비를 한대 한대 잘 흔들어 건진다. 초벌로 삶은 물은 미련 없이 버리고 들통도 깨끗하게 씻은 다음 무, 대파, 양파를 넣고 넉넉하게 물을 붓고 끓인다. 중간중간 고기를 건져 확인하니 적당히 삶기는 데는 한 시간이 걸렸다. 한 시간 후, .. 2022. 12. 3.
점잖은 저염 애호박 전 만들기 애호박 전 재료: 인큐베이터 애호박 2개, 계란 3개, 밀가루 약간, 소금 약간. 그릇에 계란을 깨어 넣고 소금을 약간 넣은 다음 알끈이 풀어질 때까지 잘 젓는다. 애호박은 꼭지를 자른 다음 잘 씻어서 5~6mm 두께로 썬다. 비닐봉지에 밀가루 한 줌을 넣고 썰어 놓은 애호박을 넣는다. 비닐봉지에 공기를 빵빵하게 넣고 잘 흔들어서 애호박에 밀가루를 묻힌다. 이렇게 하면 사방에 밀가루가 휘날리는 불상사를 막을 수 있다. 뽀얀 분칠을 한 애호박... 애호박에 밀가루를 적당히 털어내고 계란물에 넣어 옷을 입힌다. 예열한 프라이팬에 계란 옷을 입은 애호박을 넣고 약불로 노릇하게 지진다. 애호박을 소금에 절이지 않고 만든 저염 애호박 전이 완성되었다. 소금에 절여서 호박전을 하면 맛은 있는데 시간이 지나면 호박전.. 2022. 12. 2.
시작의 기술/개리 비숍 - 내 현실은 내가 만든다. 개리 비숍의 《시작의 기술》이 내 눈에 들어왔다. 나는 또 무슨 캐캐 묵은 숙원이 있어서 《시작의 기술》이란 책이 눈에 띄었을까? 일단 책을 받고 표지를 넘기면 개리 비숍 사진과 함께 "군말 빼고 핵심만 이야기하는 저자." "더 나은 삶을 원하는 이들의 마음을 단번에 휘어잡은 사람."이라고 저자를 소개하고 있다. 내 마음도 단번에 휘어잡을 수 있을까? 가독성 떨어지는 목차를 넘기고 들어가는 말로 바로 들어갔는데... 흠... 완전 맘에 들어. 기억하라. 당신을 둘러싼 인생의 여건이 아무리 힘들고 어렵고 버거워도, 결론을 가장 크게 좌우하는 것은 그 환경을 이해하고 대처하는 당신의 태도다. 다시 말하지만 해답은 여러분 밖에 있지 않다. 해답은 여러분 '안에' 있다. 나를 둘러싼 것들을 어떻게 이야기하고, .. 2022. 12. 1.
이중적인 잣대 내일부터 춥다더니 밤 공기가 예사롭지 않다. 문득 그저께 낮에 보았던 민들레가 생각났다. 그 동안 큰 추위가 없던 탓에 철도 모르고 피어있었다. 이젠 겨울이다. 추운게 당연한 겨울. 철 없이 민들레가 피었다고 겨울이 봄이 되진 않는다. 추운 건 싫지만 겨울은 겨울 답게 추워야 한다. 종일 날이 스산했다. 눈이나 펑펑 왔으면 좋겠다는 동료의 말에 맞장구를 치다가 눈이 오면 출근하기 불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현실은 늘 이중적이다. 아니, 현실을 바라보는 나의 잣대가 이중적이다. 2022. 11. 30.
동태찌개 끓이기/임기응변의 미학 ♡동태찌개 재료♡ 동태 두 마리, 홍합 한 줌, 동치미 무 2개, 대파 3대, 마늘 6~8 쪽, 양파 반 개, 쑥갓 한 줌, 연두부 200g,고춧가루, 간장, 소금, 조미료. 동태를 손질해야 할 텐데... 맨 손으로 하면 지느러미에 손을 다칠 수 있으니 생선 손질할 땐 꼭 속 장갑에 고무장갑을 끼고 시작하자. 동태 아가미 아래쪽 혹은 가슴지느러미 절단면을 잘 살펴보면 초록색의 쓸개가 있다. 토막 칠 때 쓸개가 잘려 버리면 찾기 힘든데... 이건 안 잘려서 찾기가 쉬웠다. 쓸개가 들어가면 동태찌개에 쓴 맛이 나니 가급적 잘 찾아서 제거하는 것이 좋다. 동태에 쓸개를 제거하고 자잘한 비늘을 박박 문질러 깨끗하게 씻는다. 무를 네모나게 썰어서 솥에 깔고 깨끗하게 손질한 동태와 덤으로 얻은 홍합을 넣고 물을 붓.. 2022. 11. 28.
《더 시크릿》론다 번/끌어당김의 법칙/성공 바이블 내가 상상한 일들이 실제로 이루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써도 써도 줄지 않는 통장 잔고,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늙지 않는 몸! 어때? 상상만으로도 막 행복해지고 인생이 막 아름다워지려고 하지 않아? 나는 가끔 이런 기분 좋은 상상에 빠질 때가 있어. 하지만 그것은 말 그대로 상상일 뿐 나는 다시 녹록지 않은 현실과 직면을 해야 하지. 그런데 말이야, 책 《더 시크릿》에 따르면 소위 "비밀"을 아는 사람들에겐 이런 상상이 현실로 나타난다고 해. 어때, 구미가 확 당기지? 그 비밀이 뭐냐면 바로 "끌어당김의 법칙"이야. 원하는 것을 찾고, 그것을 마음에 각인을 시키면 끌어당김의 법칙이 작용을 해서 내가 원하던 것이 나에게로 끌려 온다는 거지. 생각해보면 이 비슷한 말을 어디서 많이 들어 봤던 것 같아. "너.. 2022. 11. 27.
자기 일에 집중하는 아름다움 건강검진을 받으러 병원에 갔었다. 미루고 미루다가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서 병원에 전화를 했다. 내가 가는 병원은 검강검진 예약을 받지 않는다. 그걸 알면서도 혹시나 규정이 변경되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건 그냥 내 생각일 뿐이었다. "예약 안 하셔도 되구요, 10시간 공복 상태로 나오세요." 친절한 목소리가 끊기고 문자 한 통이 왔다. 병원 진료시간 안내가 담긴 문자였다. '참 친절하기도 하지...' 그 병원은 유독 그렇게 친절한 사람들이 많이 있는 곳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병원에 가는 것을 자꾸 미루고 뜸을 들였다. 아마도 내 무의식이 병원을 싫어해서 생긴 일이었나 보다. 병원의 친절한 응대는 병원에 가기 싫다며 잠들어 있던 내 무의식을 살살 흔들어 깨워줬다. 일.. 2022. 11. 26.
게맛살 펭이버섯 전 - 스텐 프라이팬 예열하기 ♡게맛살 펭이 버섯 전 만들기♡ 1. 게맛살을 잘게 찢어서 칼로 잘 다진다. 2. 펭이 버섯은 뿌리 부분을 잘라내고 쫑쫑 썬다. 3. 쪽파도 잘게 썬다. 게맛살 10개, 펭이 버섯 2 봉지, 쪽파 한 줌, 그리고 날 계란 5개를 깨 넣고 반죽한다. 소금을 약간 뿌려 간을 한다. 하지만 굳이 간을 하지 않아도 괜찮다. 우리에겐 케첩이 있으니... ♡스텐 프라이팬 예열하기♡ 스텐 팬을 물방울이 구슬처럼 또르르 굴러다닐 정도로 가열한 후 불을 끄고 잠시 둔다. 팬이 너무 뜨거울 때 식용유를 부으면 연기가 나니 조심조심. 스텐 팬에 열이 좀 식으면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 잠시 둔다. 식용유가 생각보다 많이 들어간다. 예열한 팬에 불을 올리고 반죽을 한 숟가락씩 떠서 전을 만든다. 전을 부칠 땐 중불과 약불로 불.. 2022. 11. 24.
양자물리학에 빠지다 - 즐거운 상상 론다 번의 《시크릿》을 읽다가 양자물리학에 첨벙 빠져버렸다. 이전까지 몰랐던 미시세계에 관한 이야기가 나를 사로잡았던 것이다. "세상 만물은 원자로 이루어져 있다." -리처드 파인만- 양자역학은 원자의 움직임을 기술하는 학문이라고 한다. 백 억분의 1m 크기의 원자의 움직임을 도대체 어떻게 알 수가 있지? 유튜브에서 철학하는 과학자 김상욱 교수님의 양자물리학 강의를 찾아보고 있다. 양자 도약, 중첩과 얽힘 등의 원자의 움직임은 설명할 수도 없고 이해할 수도 없다고 한다. 거시 세계의 관점으로 보면 양자 물리학은 모래 위에 성을 쌓는 학문일까? 그러기엔 우리가 날마다 사용하는 전기, 컴퓨터, 휴대폰은 양자물리학에 기초를 두고 있으니 모래 위에 성을 짓는 학문이 아님은 분명하다. 미시 세계에선 거시 세계의 .. 2022. 11. 23.
잔치국수 먹는 날 대파 한 단을 까고 남은 대파 껍질이 많다. 대파 껍질이 많이 나온 날은 국수 먹는 날이다. 커다란 곰솥에 무를 숭덩숭덩 썰어 넣고 대파, 양파, 마늘, 청양고추를 식성껏 넣고 푹~ 끓인다. 채수가 펄펄 끓으면 국물용 멸치 한 줌을 넣고 끓인다. 멸치는 7센티 내외의 작은 멸치를 사용하면 대가리, 내장을 제거하지 않아도 된다. 뚜껑을 열고 10분 정도 끓이다가 다시마를 넣고 불을 끄고 뚜껑을 덮고 잠시 둔다. 국수 고명으로 사용할 당근 양파채 볶음, 호박채 볶음, 계란 지단이다. 국수 육수에 건더기를 건져 내고 까나리액젓과 국간장, 소금으로 간을 하고 마법의 가루 한 숟가락을 넣고 한소큼 끓으면 송송 썬 대파를 넣는다. 다음은 국수 삶기.... 냄비에 물이 끓으면 국수를 넣고 잘 저으면서 끓이다가 찬물 .. 2022. 11. 20.
아침 한 때, 우아하게 뒹굴거리자. 겨울 날 준비도 다 해놨으니 이번 주는 두 발 뻗고 우아하게 뒹굴거려야지. 우아하게 뒹굴거리며 드라마 재방을 본다. TVN에서 하는 '슈룹' 이다. '슈룹'은 우산의 옛말이라고 한다. 회를 거듭할수록 제목이 왜 '슈룹'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 같다. 비바람을 막아주는 커다란 우산 같은 엄마(중전마마)의 고군분투가 재미있는 드라마다. 아무튼 저 번 주에 김장하느라 본 방을 못 봤는데 때마침 지금 재방을 하고 있다. 오늘은 슈룹을 보면서 뒹굴거리고 있다. 이번 달에 주문한 책 《시크릿》과 《시작의 기술》은 벌써 다 읽었다. 하지만 두 번 세 번, 많이 많이 읽어서 내 것으로 커스터마이징 해야징... 앗! 광고 타임 끝났다. 슈룹 보자! 2022. 11. 19.
아욱 된장국 끓이기 - 애피타이저로 욕 먹기 ♡아욱 손질하기♡ 적당한 크기로 자른 아욱을 손으로 바락바락 주물러 걸레를 만든다. 흠... 표현이 좀 과격한가? 암튼 아욱을 바락바락 주물러 빨아야 국을 끓였을 때 끈적함이 없어진다고 들었다. 하지만 가끔은 그냥도 하는데 별로 차이를 못 느끼겠다. 그래서 결론은 바락바락 주물러 빨지 않고 국을 끓여도 된다는 것이다. 냄비에 쌀뜨물을 붓고 끓인다. 쌀뜨물은 세 번째 쌀을 씻은 물을 받아서 쓴다. 쌀뜨물이 끓으면 육수 멸치 5~6마리를 넣고 끓이다가 된장 한 숟가락을 퍼넣고 된장이 풀어지면 손질한 아욱을 넣고 끓인다. 건새우가 있으면 넣어주면 좋지만 없으면 그냥 해도 된다. 왜냐면 우리에겐 msg가 있으니까. 아욱에 숨이 죽으면 간을 본다. 물 1.5리터에 된장 푹 퍼서 한 숟갈 넣으니 대충 간이 맞긴 하.. 2022. 11. 17.
728x90
반응형